본문바로가기

충청남도 코로나19 상황판

충남 코로나19 현황 확인
확진자
0명
격리(치료)중
0명
격리해재(완치)
0명
사망
0명
검사현황
  • 검사중0명
  • 결과음성0명
자가격리
0명
격리해제
0명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충남도의회 안건소위 도내 수해복구 현장 방문
작성자 총무담당관실 작성일 2020-10-15 조회수 52

충남도의회 안건소위 도내 수해복구 현장 방문

 

-천안·금산지역 피해현장 찾아 진행상황 점검·재발방지 대책 주문-

 

충남도의회 안전건설소방위원회(위원장 이계양)가 항구적 폭우 피해 대책 마련을 위해 올여름 집중호우로 복구 작업이 한창인 도내 수해 지역으로 달려갔다.

 

안건소위 소속 의원들은 15일 충남도, 종합건설사업소 관계자들과 천안시 병천면 광기천 일원 수해복구 현장을 방문해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주문했다.

 

천안을 비롯한 도내 아산과 금산, 예산 지역은 올해 역대 최장기간 장마로 큰 피해를 입어 정부로부터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됐다.

 

광기천 지역에는 270억여 원의 예산이 투입돼 제방과 보, 교량 복구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위원들은 이튿날 금산군 포평지구·부리천 일원 수해복구 현장을 찾아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예방 대책을 모색할 예정이다.

 

포평지구엔 81억 원을 들여 배수펌프장과 배수로 정비, 부리천에는 77억 원이 투입돼 제방 축제 사업이 진행 중이다.

 

지정근 부위원장(천안9·더불어민주당)은 “지방하천의 경우 토사, 수풀 등 유지 관리에 조금이라도 방심하면 큰 피해를 초래하게 된다”며 “복구와 함께 상시 점검관리를 강화해 달라”고 부탁했다.

 

김복만 의원(금산2·국민의힘)은 “용담댐 집중방류로 금산군 제원면과 부리면 지역의 피해가 매우 컸다”면서 추가 복구·예방 사업을 위한 정부와 도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계양 안건소위원장(비례·더불어민주당)은 “올여름 집중호우로 도내 많은 피해가 발생한 만큼 복구 상황을 점검하고 필요한 예산을 파악하고자 직접 현장을 찾았다”면서 “항상 현장에서 도민의 목소리를 듣고 문제를 해결하는 현장 중심 의정활동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첨부파일

압축 내려받기 압축

이전글, 다음글, 각 항목은 이전글, 다음글 제목을 보여줍니다.
다음글 충남도의회, 충남형 사회서비스원 운영모델 개발 박차
이전글 김명선 충남도의장 ‘중간관리자’ 팀장급 직원들과 차담회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부서

  • 부서명 : 총무담당관실
  • 담당자 : 최솔
  • 전화 : 041-635-50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