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충청남도의회

  • 충청남도의회 페이스북
  • 충청남도의회 트위터
  • 충청남도의회 블로그
  • 충청남도의회 카카오스토리
  • 충청남도의회 카카오스토리

상단 사용자메뉴

글로벌링크

통합검색

메인메뉴


슬로건 : 도민과 함께 미래를 열어가는 충청남도의회 - 도민과의 아름다운 동행, 충청남도의회가 만들어 갑니다

도민과 함께 미래를 열어가는 충청남도의회

인터넷방송

인터넷방송

회의록검색

회의록검색

보도자료

HOME > 의회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제목 충남도의회 홍기후 의원, 현대제철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태...관리감독 소홀 탓!
작성자 총무담당관실 작성일 2019-06-12 조회 34
첨부파일 hwp파일 20190612+홍기후 의원+현대제철 대기오염물질 배출사태.hwp jpg파일 홍기후 의원(당진1, 민주).jpg 
원본그림보기

 충남도의회 홍기후 의원,

현대제철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태...관리감독 소홀 탓!

- 충남도, 대기오염물질 배출 관리·감독 부실에 대한 문제점 지적 -

- 오염물질 배출 사업장 주변 감시센터 등 관리감독 시스템 구축 필요 -

 

충남도가 220만 도민의 건강권을 지키려는 의지가 있는 것인지 의문입니다.”

 

충남도의회 홍기후 의원(교육위원회, 당진1)12일 열린 312회 정례회도정질문을 통해 충남도의 구멍 뚫린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업장 관리·감독 부실에 대한 문제점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홍 의원은 충남도 대표기업으로 불리는 현대제철의 대기오염 초과 배출 사태 및 유독성(시안화수소) 물질 불법 배출은 대기업의 비도덕적 사업장 운영을 단적으로 보여 준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에 따르면 현대제철은 올해 4산업시설 대기오염물질 배출 관리 실태에 대한 감사원 감사결과 20172월부터 유독성 특정대기유해물질인 시안화 수소가 배출허용기준보다 5배 이상 측정되었는데도 20개월 동안 사실을 숨기고 공장을 운영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기오염물질 저감시설인 활성탄 흡착탑 고장 이후 보수공사를 실시했음에도 불구, 201311천 톤이었던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은 201523천 톤으로 두 배 가까이 늘었다고 밝혔다.

 

대기오염물질 저감을 위해 가동해야 할 활성탄 흡착탑을 수년간 고장 난 채로 가동하지 않았으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지적이다.

 

이에 충남도내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업장을 관리·감독하고 있는 충남도의 강력한 행정적 처벌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현행 오염물질 배출 항목신고 시에 자가측정 방식이 인정되어 사업자가 조작된 기록을 제출해도 관리감독 기관에서는 전혀 알 수 없는 체계도 개선해야할 문제점으로 지목했다.

 

홍기후 의원은 충남은 화력발전소와 철강, 석유화학 공장 등으로 인해 전국에서 가장 많은 대기오염물질이 배출되고 있어 220만 충남도민들의 건강권이 위협받고 있는 실정이라며 공신력 있는 기관을 통한 정기적인 대기오염물질배출 사업장 측정·점검, 주민감시센터 활성화 등 시스템 개선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전글 충남도의회, 충남도내 SOC 인프라 기반 구축 강조 
다음글 이공휘 의원, 경상보조금 투명성 제고 위한 시·군 행감 필요성 제기 

홈페이지 만족도조사

홈페이지 만족도에 대해서 글을 남겨주세요.

만족도조사

자료관리부서
부서명 : 총무담당관실 담당자 : 신현숙 전화 : 041-635-5064

주소 및 연락처, 저작권정보

맨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