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충청남도의회

  • 충청남도의회 페이스북
  • 충청남도의회 트위터
  • 충청남도의회 블로그
  • 충청남도의회 카카오스토리
  • 충청남도의회 카카오스토리

상단 사용자메뉴

글로벌링크

통합검색

메인메뉴


슬로건 : 도민과 함께 미래를 열어가는 충청남도의회 - 도민과의 아름다운 동행, 충청남도의회가 만들어 갑니다

도민과 함께 미래를 열어가는 충청남도의회

인터넷방송

인터넷방송

회의록검색

회의록검색

보도자료

HOME > 의회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제목 충남도의회, 연일 폭염 피해현장 찾아 ‘구슬땀’
작성자 기획홍보팀 작성일 2018-08-02 조회 61
첨부파일 jpg파일 180802_폭염피해농가 현장방문4.jpg hwp파일 20180802_충남도의회, 연일 폭염 피해 현장 찾아 구슬땀.hwp jpg파일 180802_폭염피해농가 현장방문1.jpg jpg파일 180802_폭염피해농가 현장방문2.jpg jpg파일 180802_폭염피해농가 현장방문3.jpg 
원본그림보기
원본그림보기
원본그림보기
원본그림보기

  

충남도의회, 연일 폭염 피해현장 찾아 구슬땀

-양계 농가 및 천수만 가두리 양식장 등 폭염 취약 시설 점검대응책 고민-

-천수만 일대 고수온 관심 단계 발령기준인 26도 넘어서조속한 대책 마련 촉구-

 

충남도의회가 연이은 폭염 속 양계 농가 및 천수만가두리양식장 등 폭염취약시설을 점검하고, 애로사항 청취를 위한 현장 활동에 나섰다.

홍재표 제1부의장을 비롯한 상임위원회별 의원 10명은 2일 태안군 근흥면 양계 피해 농가와 천수만 가두리 양식장을 각각 찾아 피해 현황을 살폈다고 밝혔다.

의원들은 이날 태안군 근흥면 일원 양계장을 찾아 피해 상황을 둘러보고, 근본적인 해결 방안 등을 논의했다. 실제 이 양계 농가는 폭염으로 인해 4400마리의 닭이 폐사하는 등 수백만원의 피해를 본 상황이다.

의원들은 고수온 주의보가 발령된 천수만 일대 가두리 양식장을 찾은 자리에서도 담당자로부터 피해 현황을 보고 받고, 수산어업인들로부터 애로사항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충남도수산자원연구소 등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기준 천수만 창리지선 평균 수온은 26.38도를 기록, 고수온 관심 단계 발령기준인 26도를 넘어섰다. 25일 오후 2시에는 수온이 28.1도까지 올라갔다. 지난해 같은 시기 가장 높았던 수온보다 0.92도나 높은 수치라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홍재표 부의장은 올해가 지난해보다 온도 상승세가 가파르다당분간 태풍이나 많은 양의 비가 내릴 가능성이 낮아 고수온 상태가 계속해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조속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농축산어업인 등 도민들의 건강·재산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집행부와 함께 적극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도의회 차원에서도 현안문제 해결을 위해 다각도로 지원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전글 충남도의회, 몽골 사회복지 센터 찾아 복지 사업 전파 및 벤치마킹 
다음글 충남도의회, 동북아시아 지방의회 공동발전 모색…상생발전 제안 

홈페이지 만족도조사

홈페이지 만족도에 대해서 글을 남겨주세요.

만족도조사

자료관리부서
부서명 : 총무담당관실 담당자 : 이주민 전화 : 041-635-5064

주소 및 연락처, 저작권정보

맨위로이동